택시•버스와의 교통사고...보상안내 표준화한다
택시•버스와의 교통사고...보상안내 표준화한다
  • 김용범 기자
  • 승인 2019.05.03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국토교통부
사진 : 국토교통부

앞으로 버스•택시•화물차 등 사업용 자동차와 교통사고 발생시 접수부터 보험금 지급까지 보다 쉽고 체계적으로 이뤄진다.

국토교통부는 6개 자동차공제조합(법인택시, 화물자동차, 버스, 개인택시, 전세버스, 렌터카)의 사고피해자 ‘보상서비스지침’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지침은 자동차손해배상진흥원과 6개 자동차공제조합이 마련했으며 △보상단계별 안내 표준화 △쉽고 편리한 홈페이지 구성 △민원서비스 역량 강화 등이 주요 내용이다.

기존에는 각 공제조합별로 홈페이지가 상이하고, 보상처리 접수부터 지급까지 조합별로 차이가 있어 민원이 제기돼 왔다. 이번 개편으로 사업용자동차 사고 피해자들은 보상처리 안내를 쉽고 편하게 확인할 수 있고, 자동차공제 보상직원의 전문성과 서비스가 강화 돼 만족도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보상서비스 지침을 각 공제조합에 배포하고 조합별 이행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며, 앞으로 자동차공제조합의 보상서비스 향상을 위한 제도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