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중고차거래·본인인증' 블록체인으로 안전하게
'기부·중고차거래·본인인증' 블록체인으로 안전하게
  • 노주환 기자
  • 승인 2019.03.04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2019년 블록체인 민간주도 국민프로젝트 본격 추진

# 데이터의 위변조가 어려운 속성을 가진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기부금 모금, 집행, 결과 등의 데이터를 분산․저장하고 투명하게 공개하는 기부 플랫폼을 구현한다. ((주)이포넷)

# 중고차 매입부터 판매에 이르기까지 각 단계별 주요 이력데이터(거래정보/상태평가/각종 이력정보 등)를 블록체인에 기록해 중고차의 운행기록, 사고이력의 위변조 등을 원천 차단한다.(현대오토에버)

# ID/인증 플랫폼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면 중개자를 거치지 않아 개인정보를 노출할 필요 없이 사용자가 직접 관리할 수 있다.(SK텔레콤)

기부 단체 자금운용, 중고차 거래, 본인 인증 서비스 등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투명성과 안전성을 강화하고 거래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의 초기시장 창출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의 블록체인 발전전략(2018)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민간주도 국민프로젝트는 민간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실생활에서 이용 가능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과 조기 상용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12월 6일부터 올해 1월 31일까지 자유공모를 실시해 제조, 통신, 금융 등 분야별 대표기업과 블록체인 관련 벤처․스타트업 등으로 구성된 24개 컨소시엄(80개 기업)이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통해 실현가능성, 블록체인 적용에 따른 개선 정도 등을 면밀히 평가해 이중 3개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으며, 기술협상을 거쳐 3월 중순 협약 체결을 거쳐 총 87억원(정부 45억원 + 민간 42억원) 규모의 프로젝트가 시작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김정원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우리나라 블록체인 기술과 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민간이 주도하는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급선무다”고 강조하며, “정부는 기술·인력·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체계를 만들기 위해 정책적 지원을 통한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