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 보러 오세요"... 국립공원 대설주의보 때도 일부 개방
"설경 보러 오세요"... 국립공원 대설주의보 때도 일부 개방
  • 김지연 기자
  • 승인 2018.12.03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대설주의보가 발령될 때 전면 통제되던 국립공원 탐방로 중 일부인 96개 구간을 대설주의보 때에도 시범적으로 개방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대설주의보란 24시간 내로 눈이 5cm 이상 내릴 것으로 예상될 때 기상청에서 발표하는 대설특보 중 하나다.

다만 24시간 내로 눈이 20cm(산지의 경우 30cm) 이상 내릴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되는 대설경보 때는 기존대로 탐방로가 전면 통제된다.

그간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매년 11월 15일부터 다음해 3월 15일까지 대설주의보 이상의 대설특보가 발령되면 탐방로를 전면 통제 했으나 설경 감상을 위해 국립공원을 방문하는 탐방객의 요구가 늘어남에 따라 탐방로 일부를 개장하기로 결정된 것이다.

설악산 등 각 공원별로 현장여건을 고려해 저지대 탐방로, 사찰, 안전이 확보된 설경 명소 등 96개 구간 239.34km를 올해 시범적으로 개방하기로 했다.

개방구간 중 저지대 탐방로는 ▲설악산 소공원 ~ 비선대 일대, ▲오대산 선재길, ▲주왕산 주산지 등 안전사고 우려가 적은 29곳이다. 

사찰 경내지는 ▲내장산 내장사, 약사암 일원, ▲북한산 영취사와 승가사, ▲소백산 초암사, ▲무등산 약사사 등 17곳이다.

설경 명소로는 ▲설악산 토왕성폭포 전망대, ▲지리산 노고단, ▲태백산 천제단 등 8곳이 개방된다.

아울러 강설량이 적고 대설에도 위험요소가 낮은 한려해상국립공원 동부 지역과 태안해안국립공원 일대 42곳은 탐방로가 전면 개방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이번 탐방로 일부 개방을 위해 산악단체, 탐방로 위험성평가 자문위원 등 각계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했으며, 대설특보가 대설경보로 격상되거나, 현장에서의 위험요소가 드러날 경우에는 즉시 탐방로를 통제하고 탐방객을 대피토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설주의보 발령 시 해당구간에 탐방객 안전을 위해 거점근무 및 안전요원을 2인 1조로 배치할 계획이다.

이용민 국립공원관리공단 재난안전처장은 "국립공원의 아름다운 설경을 많은 탐방객이 감상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대설주의보에 시범 개방하던 탐방로가 갑작스러운 기상상황이나 안전문제로 언제든 통제될 수 있다는 점을 탐방객들에게 사전에 안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