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숨지면 관으로 변신하는 의료침대 개발
환자 숨지면 관으로 변신하는 의료침대 개발
  • 남주현 기자
  • 승인 2020.05.20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롬비아서 다소 슬픈 현실이나 코로나19로 뭐든 부족한 현상황에선 기발한 아이디어 상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자가 속출하면서 관 부족 사태 등 시신처리를 위한 기발하면서도 서글픈 아이디어 상품이 등장했다.

평소 환자가 누울 수 있는 판지의료 침대의 모습(사진제공=CNN 홈페이지 영상 캡처)
평소, 환자가 누울 수 있는 판지의료 침대의 모습(사진제공=CNN 홈페이지 영상 캡처)

미국 CNN은 19일(현지시간)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으로 인한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콜롬비아에 위치한 ABC 디스플레이사가 누워 지내던 환자가 숨지면 관으로 변신하는 판지의료침대를 선보였다고 보도했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급증하지만 관이 턱없이 부족해 시신처리가 어려워지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설계한 아이디어 상품이다.

CNN에 따르면 골판지로 만들어진 이 침대는 평소 병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이 침대를 사용하던 환자가 숨지면 침대를 그대로 접어 관으로 만들 수 있는 것이다. 

환자가 사망할 경우, 관으로 변신하는 모습(사진제공=CNN 홈페이지 영상 캡처)
환자가 사망할 경우, 관으로 변신하는 모습(사진제공=CNN 홈페이지 영상 캡처)

침대를 접어 누워있던 환자를 상자 안으로 내려 안치시킨 후, 관 뚜껑만 덮으면 그대로 운구해 매장이 가능하다. 운구가 편하도록 손을 넣을 곳도 제작됐다.

사망자가 많이 발생해 관이 부족한 것은 다소 슬픈 현실이나 코로나19로 의료진의 손이 딸리고 병상이 부족한 현재 상황에서는 이마저 그럴듯한 방안이 아닐 수 없다. 

한편 이날 전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500만 명에 육박했으며 사망자도 32만 명에 달한다고 CNN은 전했다.

또한 환자와 사망자가 급증하며 병상과 관이 부족한 것은 물론 장례마저 제대로 치르지 못하는 국가도 속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