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화상면접' 활용해 30일 채용 재개
현대자동차, '화상면접' 활용해 30일 채용 재개
  • 정다연 기자
  • 승인 2020.03.26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서초구 현대차그룹 양재동 사옥에 마련된 현대자동차 화상면접장. (사진=현대차 제공)
▲ 서울 서초구 현대차그룹 양재동 사옥에 마련된 현대자동차 화상면접장.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중단했던 신입·경력 채용을 화상면접 제도를 도입해 재개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원서 접수 및 서류전형 단계에서 중단됐던 채용절차를 포함한 일반직, 연구개발(R&D) 부문 신입(인턴 포함)·경력 등 신규 채용을 오는 30일부터 재개한다고 26일 밝혔다. 다만, 실기평가와 토론면접, 그룹 활동 등이 필요한 직무는 코로나19가 진정된 후 면접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달 24일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가 급증하자 서울 서초구 양재동 본사 사옥에 대한 외부인 출입 통제와 함께 채용 절차를 중단한 바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국내 경제상황을 극복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화상면접을 활용, 채용을 재개하기로 했다"며 "청년 취업 준비생들의 불안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화상면접 전용 공간과 고화질 카메라, 고성능 마이크, 대형 스크린 등 다대일 또는 다대다 면접이 가능한 화상면접 시스템을 완비한 상태다.

지원자는 노트북이나 PC, 스마트폰 등을 통해 장소에 제한받지 않고 다수의 면접관과 질의응답하는 방식으로 면접을 볼 수 있다. 면접관들도 불가피한 상황이 발생하면 화상 면접장 대신 별도의 장소에서 면접이 가능하다.

한편, 상시채용 제도를 시행 중인 현대차는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도 화상면접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화상면접을 확대한 근본적 이유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글로벌 융합형 인재를 확보하기 위함"이라며 "화상면접을 하면 멀리 떨어져 있는 해외 및 지역 우수 인재와 시간 제약이 많은 경력사원들도 더 많이 지원하게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스마트폰을 통해 화상면접 참석을 시연하는 모습. (사진=현대차 제공)
▲ 스마트폰을 통해 화상면접 참석을 시연하는 모습. (사진=현대차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