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시 28일 만에 계좌 수 '50만' 돌파한 '카카오페이증권'
개시 28일 만에 계좌 수 '50만' 돌파한 '카카오페이증권'
  • 정다연 기자
  • 승인 2020.03.25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대전화로 자산관리... 접근성·편의성 전략 통했다
코로나19 불황 속에서도 '저력' 과시
증권사 영업 외 시간 개설 비중 46.4%
(사진=카카오페이증권 제공)
(사진=카카오페이증권 제공)

카카오페이증권이 카카오페이머니 업그레이드를 통한 증권 계좌 개설 수가 정식 서비스를 개시한 지 한 달도 되지 않아 50만개를 넘어섰다고 25일 밝혔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지난달 27일부터 증권 계좌 업그레이드 정식 서비스를 실시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주가 하락 등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6일 만에 증권 계좌 수 20만 개를 돌파하는 등 빠른 속도로 성장했다.

특히, 지난 2월 한 달간 증권업계 CMA 계좌가 19만 7,000개 증가한 것을 감안하면 놀라운 속도다.

가입자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모바일 플랫폼 이용률이 높고 상대적으로 증권 서비스 경험이 적은 2030세대가 전체의 68.4%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사회초년생(25~34세)의 비중은 39.2%에 달했다. 모바일 금융 소외계층으로 여겨졌던 50대 이상도 8.9%로 집계됐다.

증권사 영업시간에 제한받지 않는 편리성도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계좌 개설 시간은 평일 오후 4시부터 오전 8시까지 영업 외 시간 개설 비중이 46.4%이었으며 4명 중 1명은 주말에 계좌를 개설한 것으로 조사됐다.

카카오페이증권 관계자는 "카카오톡을 통한 뛰어난 접근성, 카카오페이 및 다양한 금융 서비스와 연결되는 증권계좌의 편의성과 혜택, 낮은 진입장벽 등이 사용자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는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고 설명했다.

한편, 카카오페이증권은 카카오페이머니가 자동 예탁되는 계좌 잔액에 대해 오는 5월 31일까지 시중금리보다 높은 최대 연 5%(세전)를 매주 지급하며 무제한 보유한도 및 예금자 보호(1인 당 최대 5,000만원) 등의 혜택도 제공한다.

김대홍 카카오페이증권 대표는 "자산관리에 관심 갖기 시작하는 2030 젊은 층을 중심으로 꾸준히 증권 계좌 개설이 이뤄지고 있다"며 "조만간 금융에 대한 전문지식 없이도 카카오페이 플랫폼에서 재미있게 이용할 수 있는 색다른 투자 방식을 선보일 예정으로, 기존 증권 서비스에서는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투자 문화를 만들어나가겠다"고 전했다.

▲ 김대홍 카카오페이증권 대표. (사진=카카오페이증권 제공)
▲ 김대홍 카카오페이증권 대표. (사진=카카오페이증권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