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이동제한령 위반시 최대 '벌금 400만원'
이탈리아, 이동제한령 위반시 최대 '벌금 400만원'
  • 남주현 기자
  • 승인 2020.03.25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효성 강화 위해 벌금 400~3,000유로로 높여
학교 휴교령, 비필수 영업점 폐쇄 등 고강도 제한 조치 발효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7,000명에 달하면서 정부가 이동 제한령을 위반한 사람들에 대한 벌금을 높이기로 결정했다.

미국 CNN 등 외신은 24일(현지시간)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가 긴급 조치를 어길 경우, 현재 206유로(약 28만원) 벌금 보다 높인 400~3,000유로(약 53만~404만 원) 사이의 벌금을 물릴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와 같이 이탈리아 정부는 이날 회의를 통해 현재 발효 중인 전국 이동 제한령의 실효성을 강화하고자 무단 외출 등에 대한 과태료 액수를 올리는 행정명령안을 가결했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모든 국민이 자신의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정부 조처를 잘 따라준다면 우리가 가장 먼저 현재의 비상 상황에서 빠져나올 수 있다”며 협조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동 제한령이 7월31일까지 연장될 수 있다는 보도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며, 혹독한 조처가 빠르게 완화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이탈리아에는 내달 3일까지 한시적으로 발효된 전국 이동 제한령에 따라 식료품·의약품 구매 또는 업무상 등의 사유를 제외하곤 외출이 불가능하다. 그러나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이를 어겨 사태 악화 우려를 키우고 있다.

이에 이탈리아 정부는 이동 제한령 외에 전국 모든 학교 휴교령, 식당·술집 등의 비필수 영업점 폐쇄, 국가 기간·전략 산업 외 사업장 가동 중단 등의 고강도 제한 조치도 발효했다.

피해가 가장 심각한 이탈리아 북부 지역에는 군인 배치, 야외 활동 추가 제한 등 이동 제한령이 더욱 강화됐다.

한편 이날 기준 이탈리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 환자는 6만9,176명이며 사망자는 6,820명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