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물질 유아용품, 간 손상 영양제 등 해외리콜 제품 국내 유입
유해물질 유아용품, 간 손상 영양제 등 해외리콜 제품 국내 유입
  • 남주현 기자
  • 승인 2020.02.21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온라인 오픈마켓에서 137개 적발, 판매 차단
글로벌 온라인 유통사 등 통해 리콜 제품 다시 판매하고 있어

해외에서 안전상 이유로 리콜된 제품이 국내 일부 사이트 및 해외직구를 통해 국내로 유입될 수 있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 한 해 동안 유럽·캐나다·미국 등 해외에서 리콜된 결함·불량제품의 국내 유통 여부를 모니터링한 결과, 137개 제품의 유통이 확인돼 판매차단 등의 조치를 취하도록 시정 권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중 국내 정식 수입·유통업자가 확인되지 않은 135개 제품은 통신판매중개업자 정례협의체 등을 통해 판매게시물을 삭제하거나 판매를 차단했으며, 확인되는 나머지 2개 제품은 무상수리 하도록 했다. 

정례협의체에는 한국소비자원과 네이버(쇼핑), 11번가, 이베이코리아(옥션·지마켓·G9), 인터파크(쇼핑), 쿠팡 등 5개사가 참여했다.

137개 제품의 품목을 확인한 결과, 장난감·아기띠 등의 아동·유아용품이 54개(39.4%)로 가장 많이 차지했고 이어 음·식료품 36개(26.3%), 가전·전자·통신기기 14개(10.2%) 순이었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리콜 사유를 살펴보면 아동·유아용품은 유해물질 함유 20개(37.0%)와 완구의 작은 부품 삼킴 우려 17개(31.5%)로 인한 리콜이 가장 많았다. 특히 아동의 촉감놀이에 널리 사용되는 스퀴시가 이러한 사유로 리콜된 사례가 많았다.

음·식료품은 알레르기 유발물질 미표시 15개(41.7%) 및 세균 검출 11개(30.6%)로 인한 리콜이 다수였다. 이 가운데 과자·초콜릿 등 간식으로 즐겨먹는 식품에 우유·땅콩·밀과 같은 알레르기 유발물질 표시가 미흡한 제품들이 많았다.

제조국의 정보가 확인되는 72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중국에서 생산된 제품이 35개(48.6%)로 가장 많았고, 미국 생산 제품은 22개(30.6%)였다.

판매 차단한 제품의 재유통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지난해 하단 조치한 제품 중 조치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131개 제품의 재유통 여부도 모니터링했다. 이 결과 31개(23.7%) 제품이 다시 유통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소비자원은 해외리콜 제품은 판매가 차단됐더라도 글로벌 온라인 유통사 등을 통해 다시 유통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기존에 판매 차단한 제품에 대해 3개월 이후 재유통 여부를 모니터링 하는 등 지속해서 해외리콜 제품을 감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