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선물 매출 급증세... '고급 제품'이 더 잘나가~
설 선물 매출 급증세... '고급 제품'이 더 잘나가~
  • 정다연 기자
  • 승인 2020.01.09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예약 매출 전년 대비 10%이상 증가
이마트 사전예약 매출 비중 5년새 약 3배 늘어
롯데백화점은 본판매에 집중
(사진=이마트 제공)
(사진=이마트 제공)

설 명절을 앞둔 유통업계의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율이 두 자릿수로 증가했다. 백화점과 마트는 사전예약을 통해 품목 할인 등 혜택을 늘리며 고객 모시기에 나섰다.

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16일부터 지난 5일까지 약 21일간 진행된 신세계·현대백화점의 명절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에서 신세계백화점의 매출은 전년 대비 1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축수산물보다 주류(15.4%)와 건강(101.3%) 품목에서 매출이 높았다.

신세계백화점은 예약 품목으로 지난 설보다 15품목을 늘려 총 265여 가지를 선보였다. 명절 인기 상품인 한우는 5~10%, 굴비는 최대 30%, 청과 5~10%, 곶감·견과는 15~20%, 와인이 최대 65%, 건강식품은 20~50%가량 할인됐다. 신세계백화점은 설 선물세트 본판매에서 지난해보다 10% 늘어난 36만 세트의 물량을 마련했으며, 프리미엄 제품을 지난 설 때보다 15% 늘렸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본판매에서는 지난해부터 계속된 프리미엄 선물세트 판매에 주력할 전망"이라며 "특히 지난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식품 안전 이슈가 강화되면서 올해 처음으로 '청정 제주 한우 세트'를 선보이는 등 프리미엄 안심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도 같은 기간 정육·수산·청과·가공식품 등 선물세트 200여 개를 선보였다. 올해 현대백화점의 설 예약판매 매출은 전년 대비 12% 성장했다. 부문별로는 정육(23.8%), 굴비(21.1%), 청과(15.4%), 건강식품(15.1%) 등 주로 신선식품이 인기를 차지했다.

본판매에서는 이달 24일까지 전국 15개 점포에 각 140∼200평 규모 특설매장을 열고 총 900여개 상품을 선보인다. 50만원대 이상 프리미엄 한우세트는 지난 설보다 물량을 30% 늘린 5000 세트를 준비했다. 고급 와인이라 불리는 샤인머스켓도 처음 선물 세트로 구성해 3000 세트를 판매한다. 유명 맛집과 협업한 양념육·가정간편식 등 20여종의 이색 선물세트도 마련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식품관의 신선한 식재료에 맛집 레시피와 명인의 노하우를 담은 상품으로 차별화했다"면서 "최근 명절 선물에도 스토리를 중시하는 트렌드가 확대된 데다 이색적인 상품을 찾는 고객도 많은 추세"라고 전했다.

이와 달리 롯데백화점은 올해 사전예약 판매를 시행하지 않고 본판매에 집중하기로 했다. 롯데 측은 올해부터 시행되는 공정거래위원회의 '특약매입거래 부당성 심사지침'에 따라 할인비용 부담 기준이 모호해 사전예약 판매를 자제했다고 밝혔다. 다만, 신세계백화점과 현대백화점은 이 지침에 적용되지 않는 직매입 상품 위주로 사전예약 품목을 구성했다.

또한 대형마트의 설 선물세트 사전 예약판매 역시 백화점만큼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백화점의 사전예약 판매 비중이 아직 5~10%에 머무는 데 반해, 이마트의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 비중은 2014년 10.3%에서 지난해 31.2%로 높아졌다. 이는 임직원에게 선물을 주기 위해 법인 고객이 주로 사전예약을 했었지만, 이제는 일반 고객으로도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형마트 한 관계자는 "명절 선물을 미리 준비하고 연휴 당일에는 놀러 가는 고객 층이 많아지고 있다"면서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물 세트를 구매하는 예약제가 명절 소비 트렌드로 자리 잡은 추세"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