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공무원', 수익 나면 겸직허가 신청해야
'유튜버 공무원', 수익 나면 겸직허가 신청해야
  • 정다연 기자
  • 승인 2019.12.30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국가공무원 60명이 '유튜브 채널 운영 중'
공무원 개인방송 표준지침안 마련…다음달 '공무원 복무 예규'에 반영
인사혁신처가 '공무원의 인터넷 개인방송 활동 표준지침안'을 마련했다.

앞으로 유튜브, 아프리카TV 등 인터넷 개인방송을 하는 공무원은 일정 수익요건을 충족할 경우 소속기관의 장에게 겸직허가를 신청해야 한다. 또한 개인방송을 하는 공무원은 품위유지, 비밀누설 금지 등 공무원의 의무를 지켜야 하고 담당 직무 수행에 지장이 없어야 한다.

30일 인사혁신처는 교육부, 행정안전부와 함께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무원의 인터넷 개인방송 활동 표준지침안'을 마련해 각 기관 의견조회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공무원이 개인방송 활동을 하는 것에 대해 무엇을 준수해야 하는지, 어느 경우에 겸직 허가를 받아야 하는지 등에 대한 구체적인 지침이 없었다. 이번 표준지침안은 이러한 궁금증을 해소하고 부적절한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 마련됐다.

해당 지침안에는 취미·자기계발 등 사생활 영역의 개인방송 활동에 대해 원칙적으로 규제하지 않는다고 명시했다. 다만, 공무원으로서 품위 유지와 직무상 비밀누설 금지, 정치운동 금지 등의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타인의 명예나 권리 침해, 비속어 사용, 폭력적·선정적 내용 등을 담은 콘텐츠 역시 금지되며 특정 상품을 광고하거나 후원 수익을 받는 행위도 허용되지 않는다.

공무원이 개인방송 활동으로 각 플랫폼에서 정하는 수익창출 요건을 충족하고, 이후에도 계속 활동하고자 한다면 소속기관장에게 겸직허가를 받아야 한다. 유튜브의 경우 수익창출 기본요건이 구독자 1천명·연간 재생시간 4천 시간 이상이며, 아프리카TV와 같이 수익창출 요건이 별도로 규정돼 있지 않은 플랫폼은 수익이 최초 발생할 경우 겸직허가를 신청해야 한다.

이에 따라 소속기관의 장은 콘텐츠 내용과 성격, 콘텐츠 제작과 운영·관리에 드는 시간과 노력 등을 심사해 담당 직무수행이 없을 경우 겸직을 허가한다. 겸직 허가는 1년 단위로 이뤄지며, 겸직 연장을 하려면 재심사를 받아야 한다.

앞서 정부가 중앙부처와 함께 지방자치단체에 대해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12월 현재 개인방송을 하는 국가 공무원이 26개 부처에서 총 60명(63개 채널)에 달한다. 이어 지방공무원 75개, 교원(사립학교 포함)은 1천248개의 인터넷 개인방송 채널이 운영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직급으로는 4급이 2명이었고, 5급 이하가 58명으로 대부분이었다. 콘텐츠 주제는 운동·여행 등 취미가 38개 채널로 가장 많고, 그 뒤로는 문화유적·지역축제 등 지식제공이 16개 채널 순이다.

이번 표준지침안은 각 기관 의견조회를 거쳐 최종안을 확정한 후 내달 1월 중순쯤 '국가공무원 복무·징계 관련 예규'에 반영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